Crossing borders

Posted 2008.04.30 16:47
IBM dW의 연재 중에 Crossing borders는 프로그래밍 언어와 기술 간의 경계를 뛰어넘어 새로운 세계를 맛 보자는 뜻으로, 다양한 함수 언어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헤스켈 소개

Crossing borders: Explore functional programming with Haskell


얼랑 소개

Crossing borders: Concurrent programming with Erlang


비함수형 개발자에게 함수 언어의 개념을 소개하는 것은 비교적 쉽습니다만, 그 다음 단계인 함수 언어로 실제 어플리케이션을 작성하는 일과는 상당한 괴리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저 역시 함수 언어에 관심 갖고 공부해온 지가 꽤 오래되었지만 비교적 최근에서야 업무를 비롯해서 시험적으로 조금씩 써보는 정도거든요.

특히, 함수 언어를 실제 어플리케이션 작성에 쓰기 위해 반드시 풀어야할 문제는 IO, 외부 함수 호출, 동시성(concurrency) 등인 것 같습니다. Real World Haskell은 Haskell로 연습 문제만 풀지 말고 실제 어플리케이션을 작성할 수 있도록 가이드하자는 취지해서 작성되고 있는 책인데, 얼마나 성공적일지 지켜봐야겠습니다.


  1. Favicon of http://junhoryu.com BlogIcon 준호

    | 2008.05.02 22:25 | PERMALINK | EDIT | REPLY |

    함수형 언어중에 다른것보다 더 실용적인 언어는 없나요?

  2. Favicon of https://skyul.tistory.com BlogIcon 서광열 lambda

    | 2008.05.13 04:20 신고 | PERMALINK | EDIT |

    그나마 실용적인 용도로 가장 많이 사용된 언어는 OCaml이 아닌가 싶습니다. Erlang도 상업적으로 성공했다고는 하지만 언어를 만든 에릭슨 외에는 그다지 상업적인 사례를 본 적이 없습니다.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 : 24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