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개발 환경

Posted 2008.04.16 12:34
까멜레어를 오픈소스화한 이후에 까멜레오 개발팀은 까멜레오 관련 모든 논의와 토론을 메일링 리스트트랙을 통해 하고 있습니다. 아직 시작은 미약하지만 영어 사용권 개발자들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에 모든 준비는 영어로 하는 것을 원칙으로 정했습니다. 따라서 오픈소스하기 몇 달 전부터 트랙의 티켓은 모두 영어 작성해 왔습니다.

사실 한국 사람들만으로 구성된 개발팀에서 지속적으로 영어를 사용해 커뮤니케이션하는 일이 처음에는 쉽지 않았습니다. 프로젝트 초기 셋업 때 영어로 작성을 하다가 중간에 한 번 효율성을 문제로 한글로 복귀한 적도 있었습니다. 오픈소스 논의가 본격화되면서 다시 영어로 돌아가기는 했지만요.

처음 영어로 전화했을 때 가장 큰 문제점은 한글로는 더 자세히 적었을 버그 정황 설명을 영어로는 1-2줄에 다 축약해 버린다는 점이었습니다. 뭔가 부족하다고 느끼면서도 어떻게 표현할지 몰라서 막연히 전달되리라 생각해 버리는 것이죠.

지금은 영어로 개발 관련 의사소통을 하는 일이 어느 정도는 자연스러운 문화로 정착이 되었습니다. 물론 이런 습관은 수십 개의 오픈 소스 프로젝트 메일링 리스트에서 원하는 질문을 하고 답변을 받고, 의견을 제시해야 하는 오픈소스 개발자에게 반드시 필요한 자질이라고 생각됩니다.

대기업에서는 영어 사용에 대한 기사가 많이 나오던데, 개발팀의 주소통 언어로 영어를 사용하는 또 다른 예가 있으면 알려주세요.

  1. axis

    | 2008.04.16 13:06 | PERMALINK | EDIT | REPLY |

    사견입니다만 우리나라 개발자에게 있어 중요한 것은 영어를 쓰냐 안 쓰냐 보다 의사 소통 훈련이 제대로 되어 있냐입니다. 원래 의사 소통이 원활하지가 않으니 영어로 적으면 더 엉망이 되지요. 개인적으로 일반적인 개발팀에서 영어로 주석을 달고 의사 소통하는 것은 포기했습니다. 가능한 친숙한 우리 말로 제대로 된 문장을 적게 유도하는 것이 우선일 것 같습니다. 오픈소스 개발이나 다국적 개발자가 모이는 경우는 공용어로 영어가 필요하겠지만 여기에 있어서는 개인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말 밖에는 못하겠네요.

  2. Favicon of http://skyul.tistory.com BlogIcon 서광열

    | 2008.04.16 17:00 | PERMALINK | EDIT |

    동감합니다. 언어보다 더 중요한 건 개발자들이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의사 소통 능력인 것 같습니다.

  3. Favicon of tp://blog.naver.com/jinhoy97/ BlogIcon 유진호

    | 2008.04.16 23:51 | PERMALINK | EDIT | REPLY |

    외국계 회사들의 경우 개발팀이 전 세계에 흩어져 있기 때문에 어쩔수 없이 영어와 코드 외에는 의사소통이 제대로 안됩니다. ^^ 그래도 외국인들끼리의 영어는 그러려니 하는데 영어가 모국어인 사람들이 완전 비문으로 문장을 만들어 던져줄 때는 잠시 '멍~'하곤 하지요. 그리고 계속 '까'댑니다. ^^

    그래도 몇몇 국가들에 속한 팀들은 자체적으로는 자기 언어로 문서를 만들고 남겨놓고 필요하면 번역을 해서 올려놓고는 합니다. 때론 우리말로 마구잡이로 적어놓은 문장을 영어로 번역하기 위해 문장을 다듬다 보면 우리말부터 잘 적어야 겠구나 싶을 때도 있습니다.

  4. Favicon of http://skyul.tistory.com BlogIcon 서광열

    | 2008.04.18 19:19 | PERMALINK | EDIT |

    네. 저도 제가 써놓 글을 영어로 번역할 때 종종 쉽지 않다는 걸 느낍니다. 문장 구조를 훨씬 간결하고 명확하게 가져갈 수 있었는데, 한국말을 잘 하다보니(?) 오히려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글을 쓰게 되더군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 : 24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