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pure message passing'

1 POSTS

  1. 2008.07.10 Joe Armstrong과의 인터뷰 (2)

Joe Armstrong과의 인터뷰

Posted 2008.07.10 05:14
Thinking Parallel이란 블로그에서 작년 초에 Erlang을 만든 Joe Armstrong과 Parallel Programming에 대한 인터뷰를 나눈 것이 있더군요.

Joe Armstrong은 Erlang의 창시자답게 shared-memory programming과 message passing 중 어떤 방식이 더 좋냐는 질문에 shared memory에서 lock 잡다가 문제 생기면 회복할 방법이 없음을 강조하며 적극적으로 message passing 스타일을 옹호하고 있습니다. 대신 trasactional memory는 살짝 message passing과 같이 끼워서 괜찮다는 식으로 넘어가고 있습니다.

parallel programming의 미래가 pure message passing에서 온다는 부분은 저는 동의하기가 약간 어렵습니다. pure message passing의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mutable한 shared state로 표현하는 데이터 구조가 가장 직관적인 경우가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일례로, 웹개발자가 가장 애용하는 DOM tree는 타고 나기를 mutable shared state의 집합이니깐요.

pure message passing을 이용한 간단한 parallel programming model도 Erlang의 장점인 것을 분명하지만, 저는 분산 컴퓨팅(distributed computing)이나 결함허용(fault-tolerant) 관련된 기능을 프로그래밍 언어에 잘 녹여 넣은 부분을 더 높게 평가합니다. 실제로 Ericsson의 스위치, 라우터 장비에서 안정적으로 돌아간 경력이 있기도 하고요.

멀티코어 시대의 새로운 분산 프로그래밍 모델은 앞으로 소프트웨어가 풀어야할 가장 큰 과제입니다. Erlang이 좋은 모델을 제시한 것은 분명하지만, 멀티코어 문제가 Erlang이 이야기하는 pure message passing 모델만으로 해결될 것 같지는 않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